싱가포르에서의 1년 / One Year in Singapore

You can find the English version mid-way through this post

2017년 7월 30일을 마지막으로 싱가포르에서의 생활을 정리했다. 내 친구 Dixin의 표현을 빌리면 지난 1년은 내게 교환학생 기간이였다. 작년 여름, 필라델피아에서 대학교를 졸업하고 1년 동안 워싱턴 디씨에서 일을 하면서 미국에 정착할거라고 생각했는데 비자가 안나와서 떠나야했다. 그때 중국과 싱가포르중에 고민하다가 싱가포르지사로 결정했는데 중국지사는 Didi라는 경쟁회사와 8월에 인수합병을 해서 갔더라면 2개월 안에 두 나라에서 ‘쫓겨날’ 뻔 했다. 1년의 싱가포르 생활을 마치고 이제 미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 안이다. 한 챕터를 마무리 하고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만큼 오늘은 싱가포르가 내게 준 선물 세가지에 대해서 쓰고 싶다.

여가생활 / Outside of Work

한번도 와본 적 없고 친구는 더더욱 없는 싱가포르에 와서 몇주째 일만 하다가 숨을 고르는 주말이 왔는데 할 게 없었다. 나 혼자 덩그라니 누워있으면 괜히 우울한 생각만 들 것 같아 다양한 취미 활동을 시작했다. 운동으로 WeBarre라는 스튜디오에서 bar을 하고, 테니스와 수영을 배웠다. OSchool이라는 댄스 스쿨을 알게 되서 힙합과 재즈 수업을 들었고, 폴댄싱은 한번 갔다가 기겁해서 나왔다 (내게는 봉에 매달릴 열정과 힘이 없다).  

새로운 것을 배우면 바보가 되는 경험을 하지만 내 전문 분야가 아니니까 내려놓고 즐길 수 있어서 좋다. 그래도 자존심은 있어서 어려운 춤 수업에 갔다가 점점 진도가 나가서 춤 루틴을 따라가지 못하면 창피해서 수업 중간에 도망나오는데, 땀 빼면서 부족한데도 따라가려고 낑낑거리는 나의 모습이 싫지는 않다. 그렇게 쌩뚱맞은 일을 하고 있으면 극도로 집중을 하게 되어서 회사에서의 고민도 까먹게 되고, 일 외의 나만의 시간에 노력할때 내가 우버의 황수민이 아니라 인간 황수민이기도 하다는 것을 상기 시켜주니까. 샌프란시스코에서는 비올라나 주짓수를 배우고 싶다.

IMG_6504.JPG

내가 제일 좋아하는 운동 스튜디오 / My favorite workout studio – WeBarre

IMG_6335.JPG

델타 수영장 / Delta Swimming Complex in Redhill

IMG_3174.JPG

칼랑 테니스 센터 / Kallang Tennis Center

여행 / Travels

싱가포르에 있는 동안 출장으로 시드니, 타이페이, 홍콩, 쿠아라럼퍼, 자카르타, 발리, 마닐라, 하노이, 사이공, 샌프란시스코, 프놈펜과 방콕을 다녀왔다. 그리고 일 겸 휴식으로 브로모산, 시암리프, 한국, 대만, 일본과 LA를 다녀왔다. 출장이 잦을때는 두세나라를 연달아 가는데 비행기와 호텔에서 깜빡 잠들었다 깨면 어느 나라에서 뭐 하고 있는지 헷갈리며 당황하게 된다. 그래도 출장을 하면 하루정도 더 남아서 혼자서 여행을 했는데 그렇게 해서 사이공의 월남전쟁기념관, 캄보디아의 킬링필드, 필리핀의 인트라뮤로스, 발리의 누사두아 해변, 태국의 왓포등을 볼 기회가 있어 몸은 힘들어도 좋았다.  

많은 나라중에서 내가 가장 다시 가고 싶은 나라는 일본,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이다. 일본에는 2년동안 살기도 했지만 북부쪽은 가본 적이 없어서 겨울에 스키와 온천 여행을 가고 싶다. 인도네시아의 자연은 너무 아름다워서 꼭 수마트라에 가서 정글탐험을 하고 싶고 이젠 크레이터에서 파란 화산을 보고 싶다. 베트남의 역사는 흥미롭고 음식은 맛있어서 북부쪽으로 다시 여행하고 싶다. 직장동료들이 8월 중순에 한국에 놀러와서 서울과 경주 구경을 시켜줬는데 내가 보낸 동남아에서의 시간처럼 즐거웠기를 바란다.

IMG_4291.JPG

인도네시아 자바 브로모산 / Mount Bromo in Java, Indonesia

B496E6DF-17EC-4E51-B4B3-B060E6F71A12.JPG

교토의 저녁 뷰 / Night view of a temple in Kyoto, Japan

566628A5-1BC0-4E3B-8A3E-8AD7C2AF9C7A.JPG

베트남  창안 / Chang An, Vietnam

IMG_8645.JPG

경주 옥서서원 구인당 / Okseo Academy, Kyeongju, Korea

만남 / Friends

싱가포르에 처음 왔을때는 미국에 다시 돌아오지 못하면 어쩌나 하는 불안함에 마냥 좋지만은 않았다. 핸드폰 약정도 2년 계약을 하는 것이 부담되어서 선불카드를 샀으니 말이다. ‘불순한’ 마음으로 왔지만 싱가포르에서 보낸 1년은 내게 추억의 인연들을 다시 만날 기회와 소중한 새로운 인연을 만드는 기회를 주었다.  

작년 가을에 일본에 일주일 반 있으면서 내가 다녔던 고등학교 K. International School에 찾아가서 College counselor이신 케이코상과 역사를 사랑하게 해준 Mr. Cowe를 뵜다. 고등학교때 내게 선생님은 완벽한 어른이셨는데 이번에 이야기를 해보니, 케이코상은 오랫만에 다시 교편을 잡으셔서 설레이는 마음으로 우리에게 특별히 애착을 가지고 도와주신 것을 알게 되었고, Mr. Cowe는 요즘 두 아이의 아버지, 교감, 그리고 선생님이라는 책임의 밸런스를 힘겹게 맞추고 계시다는 것을 알게 됬다. 이제 나도 어른으로써 직장생활을 시작해서 선생님들의 고민이 더 와 닿았다. 내 몸만한 책가방과 그보다 더 무거운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을 들쳐업고 쉴 새 없이 걸었던 신주쿠의 작은 골목을 가벼워진 마음과 조금 더 성숙한 시선으로 다시 걸으면서 추억을 눈으로 많이 담아왔다. 

홍콩에 가서 Kylie, Marco, Thomas와 LLIC친구들을 3년만에 다시 만나고 2014년 대학생 여름이 다시 돌아온 것 처럼 세상 모르게 웃었고, 싱가포르에서 마음이 가는 독일 룸메이트 Simone과 Simon, 무슨 이야기를 해도 대화가 넘 잘 통하는 쌍둥이 같은 싱가포르 친구 Dixin, 미래의 대한 꿈을 나는 Sharon을 만났고, 대련에서의 친구 예진이하고도 추억을 만들었다. Simone, 윤전, Kylie이 싱가포르에 놀러왔을 때는 내 도시에서 나도 투어리스트로 같이 놀러다녔다. 그리고 직장동료에서 어느새 친구가 되버린 Ringo, Jacq, Claire, Angela, Lisa, Brian, Alfred, Ee, Christie and Dia과의 인연과, 대학교때보다 더 돈독해진 민주와 희재랑의 재회도 감사하다.

878C8F96-1BB3-43A5-A6B3-E4B7B1459F63.JPG

내 동경고등학교 / K. International School Tokyo

IMG_5260.JPG

홍콩친구, 카일리 토마스와 마르코와 함께 / With Kylie, Thomas and Marco in Cheung Chao, Hong Kong

805C17C8-42DC-4BAD-9854-C4C08753FCFD.JPG

설날 우리집에서 떡국 한그릇 / Lunar New Year Dinner at my place

IMG_5660 2.JPG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직장동료들과 / With colleagues in Bali, Indonesia

IMG_6923.JPG

싱가포르에 있는 친구들과 생일 저녁 / Birthday dinner with friends in Singapore

인천공항에서 23번 게이트로 걸어가는 중에 옆 게이트에 사이공으로 가는 비행기의 마지막 보딩 콜이 있었다. 이번 주말에 Brian과 Dina의 웨딩으로 많은 직장동료들이 사이공에 있다는 생각을 하면서 저절로 미소가 지어졌다. 싱가포르에서 보낸 1년의 시간 덕분에 동남아의 도시 하나하나가 내게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친구가 있는 곳이라는 것에 마음이 푸근해졌다. 고마워, 싱가포르! 

One Year in Singapore

My last day in Singapore was July 30, 2017. Dixin – awesome friend of mine from Singapore – accurately described that I came to Singapore on an ‘exchange program’. When I graduated from Penn and started working at Uber, I thought that I’d settle down in the US. Like many other international employees, I didn’t get my H1B visa and had to work outside of the US for at least one year. As I’m on my flight back to San Francisco, I wanted to reflect on my past year in Singapore. Specifically, I want to write about three gifts that living in Singapore gave me. 

Outside of Work

After a few weeks of working non-stop, I finally had a weekend for myself. It is then when I realized that I don’t have anything to do outside of work – I didn’t have friends and didn’t know enough about this city to know what to do. In an attempt to fill up time and avoid feeling lonely in a new city, I signed up for bar classes at WeBarre (I highly recommend it) and started taking tennis and swimming lessons. To see if I have a hidden talent in dancing, I took up hip hop and street jazz classes at OSchool (It turned out that I didn’t). I even gave pole dancing a shot but quickly gave up after realizing that I don’t have enough passion or core muscle to hold onto the pole.  

Taking up something new means that I will look out of place and awkward at least for the first few tries – but it also helps me not take myself seriously and just have fun. I have to admit that sometimes I leave a dance class in the middle of the lesson because I cannot quite follow the routine, but I find it refreshing that I’m breaking sweat for something that is solely for my pleasure not to mention that concentrating fully takes work off my mind. Keeping these hobbies live reminds me that there are other sides to myself than the one at work. Candidates for my next quests are viola and jujitsu – I will keep you posted on how these go. 

Travels

Working in Singapore came with a lot of traveling – I’ve traveled to Sydney, Hong Kong, Taipei, Kuala Lumpur, Jakarta, Bali, Manila, Hanoi, Saigon, San Francisco, Pnome Penh, and Bangkok for work in the past year. Sometimes, I go on back-to-back business trips and wake up in the middle of the night panicking because I don’t know which country I’m in or which city I was just at. One sweet thing about these trips is that I was able to squeeze in some touristy things in early mornings or late nights – thanks to that, I’ve went to the war museum in Saigon, Killing Field in Cambodia, biked along Intramuros in the Philippines, lied down by the beach in Nusa Dua, and visited Wat Pho in Thailand. For leisure, I’ve gone to Mount Bromo in Surabaya, Siem Reap, Seoul, Tokyo, Kyoto and LA. 

I loved all of these places, but the countries I want to visit again are Japan, Indonesia and Vietnam. Japan so that I can go for skiing and onsen (hot spring) trip up north during winter, Indonesia for jungle trekking in Sumatra, and Vietnam so that I can travel all over Northern Vietnam enjoying the local food. My friends from work – Claire, Jacq, Ringo, Angela, Lisa, and Thira – visited me in seoul and Kyeongju in August, and I hope that they had as much fun as I had visiting their countries. 

Friends

I was nervous moving to Singapore partly because I was afraid that I won’t be able to return to the US. Hoping that I will go back in one year, I didn’t even bother to sign a two year contract with a local telecom. Though coming here wasn’t my choice, living here gave me the chance to reconnect with the people I love and make life-long friends – and for these two reasons alone, I think it was the best plan B I could ask for.  

Last fall, I went on a holiday in Tokyo and visited my high school – K. International School Tokyo. There I met up with Keiko-san and Mr. Cowe – teachers who guided me through high school so that I can attend the college of my dreams and inspired me to continue studying history. I walked the same narrow alleyways in Shinjuku that I trotted with a bag pack size of my body and a heavier heart because I didn’t know what will become of me. When I went to Hong Kong for business trips, I caught up with my LLIC friends – Kylie, Marco and Thomas  – and took a tram across Central just like we had done back three summers ago during our college internship.

Not only that, but in the very city that I was so anxious to leave even before arriving, I’ve met Simone and Simon who made me want to pick up German because of their awesomeness, had chats after chats with my Singapore twin Dixin who showed me all things local, shared our hopes and dreams for the future with Sharon and caught up over our lives in Dalian with Cathy. I also had the chance to host my dear friends Simone, Kylie and Yunjeon so that they can see the best of Singapore I’ve seen in the past year. And though I’ve always tried to somehow draw the line between work and personal life, I’ve met folks at work who will forever be my friends like Claire, Ringo, Jacq, Angela, Lisa, Brian, Alfred, Ee, Christie and Dia. I also became much better friends with Minju and Heejae from Penn. 

Today as I was about to board my plane at Incheon airport, I walked past a flight that was bound for Saigon – a city where Brian and Dina are getting married this weekend and where so many of my dear colleagues are at the moment. As I walked past that plane, I grinned knowing that going forward, every city in Southeast Asia will hold a special place in my heart. And for that, I thank you endlessly, Singapor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