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챙김 / Mindfulness

내가 여지껏 다녀본 운동 수업 중에 가장 만족했던 수업은 WeBarre라는 Barre 스튜디오에서 한 Stretch and Technique이다. 다양한 운동을 해봤는데 스트레칭은 함께하건 혼자서하건 몸에 약이 된다. 요가와 비슷한데 몸이 ‘열리는’ 동작들을 연이어서 하고 나면 힘들지만 뭉쳤던 근육이 이완되고 마음도 안정된다. 싱가포르에 있으면 Anabel쌤의 수업을 꼭 들어보기를 추천하는데 혼자서 집에서 하기에는 이 YouTube 영상을 따라하는 것도 좋다.

격렬한 운동만큼 스트레칭이 중요하듯이 머리에 생각을 넣는 것 만큼 비우는 것도 필요하다는 것을 요즘들어 절실히 느낀다. 고민과 잡념 때문에 잠도 안오고 뒤척이던 때에 가영이가 소개해준 Simple Habit이라는 앱을 통해서 명상을 시작했는데 잡생각을 한 숨, 한 숨 내려놓게 되서 이제 핸드폰을 만지작 거리지 않고 잠이 들수 있게 되었다. 혼자있으면 아무 소리도 없는 적적함이 싫어서 일부로 예능을 틀어놓고 잘 준비를 했는데 요즘은 명상을 틀자마자 잠든다. 그래도 13년차 유학생답게 예능 한편은 꼭 보고 자는데 유투브에 늪에 빠지는 비율이 줄어들었다.

혼자하는 명상에 재미가 들려 아침에 출근하기 전에 명상원에 가봤다. 20분동안 가만히 앉아서 선생님이 말하시는데로 따라가고 있었는데 명상이 끝날때 쯤 선생님께서 오늘의 목적은 무엇이냐고 물어보셨다. 목표가 무엇이냐고 물어보셨다면 해야 할 일을 적어놓은 리스트를 꺼내면 되는데, 30분 단위 미팅으로 빼곡한 일정을 살아내고, 답해야 할 이메일을 답한 뒤 집에 돌아가서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하는 것이 목적이면 슬플 것 같았다. 사실 정말 하루 하루를 목적이 있게 살아가냐는 질문에는 명확한 답이 내 안에 없고, 아직 생각 해봐야 할 숙제로 남아있다.

내 삶이 달려가는 속도를 줄일 수는 없지만 그것에 반응하는 내 속도를 제어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계속 명상을 할 것이다. 공지영 작가의 책에서 어른이 된다는 것은 바로 어린 시절 그토록 부모에게 받고자 했던 그것을 스스로에게 주는 사람이라고 했는데, 그것이 아마 내게는 천천히 즐기면서 가는 여유가 아닐까. 한 숨, 한 숨씩.

 

One of my favorite workout classes by far is a stretching class called Stretch and Technique at WeBarre. I’ve taken my share of workout classes, but it’s the only class that truly made me feel that I’m doing something great to my body. This class consists of a series of yoga-like movements that opens up body and loosens up muscle tension. If you’re in Singapore, you can check out Anabel’s classes here or you can get a sense for what these classes are like from this YouTube video.

Just as it’s important to stretch after an intense workout, I was recently introduced to a meditation app called Simple Habit from Gayoung that helps me clear my mind of unwanted thoughts after a long day of ‘reacting’. I had trouble falling asleep at night because I was bombarded with thoughts as soon as I hopped into my bed, but these 5-minute meditation sessions do the trick in helping me stay away from fumbling with my phone till 1am or endlessly scrolling through video clips on Facebook.

I loved these solo meditation sessions so much that I signed up for an in-person meditation class on my way to work. I followed Hannah’s instructions for about 20 minutes when she asked me what my intention for the day was. If she had asked me what I had to do get done, I could easily produce a to-do list that fills up an entire page of my large notebook, but my intention for that day was crossing as many of those items as possible and taking a hot shower after work. In all honesty, my week starts and ends with a checklist and nowhere on that list can I find what my attitude or intention should be. It was refreshing to think of my day that way.

I cannot slow down the speed in which my life is going, but I want to be able to control the pace at which I react to moments that make up my day. I recently read a book by Gongjiyoung that said becoming an adult is giving yourself things that you so desperately wished to have as a child. For me, that would be learning to enjoy life with mindfulness, one breath at a tim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